전체 글 345

넝쿨장미 아치 만들기 (2021년04월11일)

오늘은 닭장쪽으로 가는 길목에 장미넝쿨 아치와 키위나무가 타고 올라갈 아치를 만들 생각이다. 25mm 하우스 파이프를 생각한 사이즈에 맞게 절단기로 재단한다. 이게 무공해 자연산 두릅이다. 봄날에만 맛볼 수 있는 두릅. 텃밭언저리에 무수하게 많은 두릅나무에서 이제 막 나오고 있는 새순을 땄다. 끓는 물에 살짝 데쳐 초 고추장에 찍어 먹으니 예술이다. 향도 향이지만 식감도 좋을 뿐더러 맛도 소고기보다 더 맛있는 것 같다. 하여간 맛나게 봄날의 향기로 입가심하고 파이프를 재단하여..... 함마드릴로 땅에 구멍을 내고 좌우측 아치 기둥을 박아넣고 사이즈에 맞게 용접한다. 아무 생각없이 용접을 하다보니 용접 불똥이 튀어 바닥의 마른 풀에 불이 붙어 타고 있는 것이 아닌가. 헉 얼른 발과 손으로 불을 끄고 물을 ..

복숭아 꽃 만발한 봄 닭 산란장 완성(2021년04월04일)

오늘은 저번주에 이어 닭장안에 산란장을 만들어 준다. 컷쏘가 참 사용하기 편리하지만 아무리 줄을 그어놓고 줄을 따라 간다해도 삐뚤빼뚤하다. 대문을 만들고 쓰고남은 방부목을 중간 칸막이로 대주고 뒤를 놓게 하고 앞쪽을 낮게 하여 알을 낳으면 앞으로 또르륵 굴러 모아지게 했다. 뚜껑은 경첩을 달아 열고 닫을 수 있도록 ~ 허리 높이로 닭들이 올라가 잘 수 있는 횟대를 만들어 주었는데 조금 높은 것도 같다. 병아리는 너무 어려서 관리하기 쉽지 않아 중병아리 정도로 자란 닭들을 입주시킬려고 하는데 아래쪽으로 횟대를 몇개 더 대줘야 겠다. 만약 암닭들이 알을 낳게 된다면 주말농장에 일주일에 한 번 올때마다 내가 키운 닭들이 선물을 수북히 ~ 생각만 해도 행복일이다. 튤립도 얼굴을 내미는 완연한 봄이다. 배나무들이..

농사의 시작 황소독 + 닭 산란장(2021년03월28일)

5도 2촌 서울 농부. 전국적으로 봄비가 오늘 시골에 내려왔지만 마땅하게 할 것도 없어 실내에서 할 수 있는 닭 산란장을 만들기로 했다. 우선 카터기와 각종 공구를 갖다 놓고 48mm 25mm 아시바 파이프를 자른다 1m 높이 산란장을 설치할 예정이라 48mm 파이프를 1m로 6개를 자르고 가로세로 엮어 옭아맬 25mm 파이프를 자른다 용접보다 쉬운 조리개로 서로를 옭아 맨다. 바닥은 12mm 합판을 컷쏘를 이용하여 잘라 댄다. 컷쏘로 합판을 자르는데 작업대라도 있었음 똑바로 잘 자를 수 있을 텐데.... 삐뚤빼뚤하다. 얼추 반 정도는 완성된 것 같다..... 그런데 문제는 일주일에 한 번 오는 시골에 닭이 달걀을 낳고 빨리 꺼내지 않으면 몇 날 며칠이고 알을 품고 있는단다. 내가 닭장을 럭셔리하게 만드..

포도나무 지지대를 만들었다.(2021년 3월 21일)

오늘 오전은 화창한 봄날에 이런저런 작물을 파종하기 위해 텃밭에 있던 폐비닐을 걷어내는 일이다. 땅에 묻혀있는 폐비닐을 벗겨내는 일은 결코 쉽지 않다. 하우스안에서 모종을 키워 밭에 이식하려고 해바라기 호박 옥수수 모종판을 만들었다. 오후에는 기존 포도나문 지지대를 없애고 좀 더 넓고 크게 만들어 줄 생각이다. 함마드릴로 파이프 박을 구멍을 뚫어준다 계획한 내용에 맞게 25mm 파이프를 절단한다. 약 3미터 간격으로 파이프를 박고 가운데는 낮게 시작하여 포도넝쿨이 쭈욱 타고 올라갈 수 있도록 점점 높아지게 했다. 용접으로 튼튼하고 싶었지만 그래도 조리개처럼 편하게 설치할 수 있는 방법이 없다 생각해 조리개를 채우고 뚝딱뚝딱 참 쉽다~ 파이프를 결속하는데 쉽고 편리한 도구는 조리개가 최고라고 생각한다. 계..

봄이다 (2021년 3월 14일)

아침나절부터 친구가 얼마전에 신청하여 할당받은 농협퇴비를 80포대를 싣고 왔다. 올가을에 사용할 20kg짜리 퇴비 80포대를 비닐하우스로 옮겼다. 마당과 구석구석에 널려져 있던 쓰레기 더미와 재활용 할 수 있는 박스와 쇠붙이 들을 빈트럭에 실었다. 각종 쓰레기로 지저분했던 마루앞이 깨끗해졌다. 1년전에 낙과된 각종 과일들과 솎아주기한 과일열매로 만든 액비가 두통이다 . 보기는 그래도 냄새는 시큼하고 단내가 나는 것이 액비가 잘 만들어진 것 같다....한 바가지씩 나무들에게 뿌려줬다. 대문앞과 농막 뒤편 그리고 구석구석 흙이 있는 곳에는 원칙도 없고 계획도 없이 마구마구 꽃씨를 뿌렸다. 과연 제대로 싹이 나오고 꽃이 필지 궁금하기도 하지만 만약 난다면 내년에는 좀 더 체계적이고 보기좋게 구획을 구분하여 계..

춘천 검봉산 구곡폭포(03월 14일)

강원 춘천시 남산면 강촌리 경춘선의 간이역인 강촌역에 내리면 웅장한 모습의 바위산이 강촌역을 배경으로 우뚝 선다.이 바위산의 정상 검봉(530m)에 오르면 좌로는 의암호가 보이며 우측으로는 경기도와 경계지점인 도계휴게소 및 강촌 휴게소가 보인다. 아득하게 보이는 발 아래 경치를 감상한 뒤 등선을 따라 3시간 정도 등산하면 아홉 구비를 돌아보이는 구곡정이 나타나며 50여미터 높이의 폭포에서 물안개를 일으키며 떨어지는 물줄기가 보인다. 산행은 열차에서 내려 가장 가까운 거리인 강선사에서 동릉으로 오르는 코스가 가장 많이 이용되고 있다.

충북제천의 작은동산(03월 07일)

충북 제천시와 단양군 경계를 이루는 금수산 주능선 상의 동산(896m)에서 서쪽 제천시 방면 북진리로 이어지는 능선을 동산 코스로 본다. 동산 정상에서 서쪽으로 금성면과 청풍면 경게를 이루며 이어지는 이 능선은 정상에서 약 1.2km 거리인 825m봉에서 남쪽으로 가지를 친다.이 가지 친 능선이 자시 가라앉은 곳이 모래재다. 모래재에서 남쪽으로 이어지는 능선이 솟아오른 545m봉을 두고 이곳 주민들은 작은동산이라 부르고 있다.작지만 아름다운 산이다.

지리산의 운해 (02월 22일)

칠흙같은 어둠속에서 이렇게 많은 밤하늘의 별을 본 적이 없었고 이렇게 장관인 구름바다를 본 적이 없었다.또한 이렇게 아름다운 해돋이를 본 적이 없다. 새벽 3시 30분 백무동 탐방지원센터에서부터 시작된 산행은 장터목대피소 - 재석봉 - 천왕봉 - 법계사 - 로타리대피소 - 증산리 탐방지원센터까지 10시간동안의 산행은 장터목대피소에서부터 천왕봉 정상에 이르렀을때 넓게 퍼지는 운무와 힘차게 솟아 오르는 붉은 태양은 장관이었다. (핸드폰의 화질이 좋지 않아 경이로운 모습을 표현하지 못해 아쉽다)

겨울의 끄트머리 도봉산(02월 15일)

벗과 경기도 가평의 연인산을 가기로 약속하고 청량리역에서 7시50분 경춘선을 타기로 했으므로 6시경부터 일어나 준비했건만 헐레벌떡 숨이 목까지 차도록 뛰어 개찰구를 들어서는 순간 열차는 떠나기 시작했고 나는 언젠가처럼 (몇개월전 그렇게 뛰었던 기억이 있다) 포기하고 도봉산으로 방향을 바꿔 벗과 도봉산에 올랐다. 들머리 보문능선 - 도봉주능선 - 포대능선 - 망월사 - 원더봉입구(산행시간: 휴식포함-5시간30분)

관악산 (02월 04일)

관악산의 높이는 632m이다. 북서쪽으로 서울대학교, 동쪽으로 정부 과천청사, 남쪽으로 안양유원지가 자리잡고 있다. 주봉은 연주대이고, 산정의 영주대는 세조가 기우제를 지내던 곳이다. 산중에는 연주암.자왕암.불성사.삼막사.관음사등과천향교 등이 있다. 이 가운데 삼막사는 원효의상 등의 고승들이 수도하였다고 한다. 산정에는 기상청의 기상 레이더 시설이 있다. 산세는 험한 편이나 규모가 그리 크지 않고 도심에서 가까워 많은 등산객이 찾는다. 들머리는 사당역쪽에서 시작하여 정상 연주대에 오르고 다시 사당역으로 내려오는 원점회귀 산행을 했다 (4시간30분)